로그인 회원가입 위원가입

처음으로

 

 

 
 
 
 
 
   

 

      사진
      동영상
  동영상  
제 목 :  검문> 도종환 시/박우진 곡 07-09-06 11:47:2
글쓴이 : tongillo 조회 : 2187   

거대한 서울시는 시도때도 없이 우리의 신분을 확인하려 한다
첫발을 내딛기가 무섭게 내게 어디론가 내 이름을 빼앗아 급히
데려갔다 데려온다

거대한 도시는 시도때도 없이 우리의 실체를 확인하려 한다
그동안 온전하게 살고 있었는지 세상을 뒤집을 꿈을 꾸었는지

지하 전세방에서 지하철을 타고 어두운 창자속 같은 기나긴 길 걸어
지하도 입구를 빠져 나오려 할 때 겨우 찌든 해라도 보려고 할 때

그들은 잠시 내속으로 들어오겠다 한다
밖으로 나가도 되는 사람인지 확인하겠단다
가방을 열고 단추를 따고 건드려 본다
만두속 같은 우리의 속내를 들쑤셔댄다
건드려 본다
추천하신 회원님 : 0 명

♡한마디의 아름다운 댓글이  tongillo님과 우리 모두의 마음을 풍요롭게 합니다♡ 조회 : 2187   

  홈페이지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
  Copyright ⓒ ngouljin.or.kr. All rights reserved.  주소 / 경북 울진군 울진읍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우편번호 / 000-000         전화번호 / 054) 000-0000